싱가포르의 기술 회사인 OTSAW Digital은 한 쌍의 로봇을 배포하여 주민들이 식료품을 도시의 한 지역으로 가져왔다. 로봇에는 3D센서, 카메라 및 각각 최대 20kg (44lb)의 식품을 운반할 수 있는 2개의 구획이 장착되어 있다.

 

이 서비스는 1년 평가판의 일부이다. 택배에 대한 수요의 급증을 활용하기 위해 싱가포르의 한 기술 회사는 한 쌍의 로봇을 배치하여 주민들에게 식료품을 도시의 한 지역으로 가져왔다.

 

 

OTSAW Digital이 개발하고 둘 다 "Camello"로 명명된 이 로봇의 서비스는 1년 동안 700가구에 제공되었다.

 

사용자는 우유와 계란의 배달 슬롯을 예약할 수 있으며, 로봇이 픽업 지점(일반적으로 아파트 건물 로비)에 도달하려고 할 때 앱에서 알려준다.

 

 

 

3D센서, 카메라 및 온라인으로 주문한 식품 또는 소포를 각각 최대 20kg (44lb)까지 운반할 수 있는 2개의 구획이 장착된 로봇으로 평일에는 하루에 4~ 5번 배달하고 토요일에는 반나절 동안 대기한다.

 

 

OTSAW Digital의 최고 경영자인 Ling Ting Ming은 여행 후 자외선을 사용하여 스스로를 소독한다.

 

 

로봇은 약 20kg의 음식을 운반할 수 있다. 이미지: Reuters / Edgar Su

 

그는 "특히 이 대유행 기간 동안 모든 사람들은 비접촉식, 인간 없는 것을 보고 있다."라고 로이터에 말했다.

 

당분간 직원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로봇과 함께 라운드를 진행한다.

 

서비스를 사용해 본 25세 학생인 Tashfique Haider는 노인들에게 특히 도움이 될 수 있으므로 집으로 물건을 가져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나가는 사람은 기술이 일부에게는 너무 많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젊은 고객이 좋아할 것이다.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기기이기 때문에 (이전 세대는)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36세의 주부 Xue Ya Xin이 말했다.

 
입력 : 2021.04.15 00:00    출처 : https://www.weforum.org/agenda/2021/04/singapore-robots-home-deliveries-ai/
ⓒ blockchainai.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보내기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