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주와 테리토리의 법무 장관 50 명은 구글(Google) 광고 및 검색 관행에 대한 공동 검토를 시작하여 기술 거대 기업이 경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지배력을 남용했는지 평가했다. 나중에 이 회사 사업의 다른 부분을 다룰 수 있는 이 검토는 텍사스의 법무 장관인 공화당원인 Ken Paxton이 주도 할 것이다. 다른 테크 대기업들도 미국으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주 뉴욕의 법무 장관이 이끄는 독점 금지 조사를 페이스 북에 개시했다.

 

엎친 데 덮친 격: 새로운 조사는 빅 테크가 경제의 거대한 혼란에 대한 영향, 특히 정보의 발견과 소비에 대한 우려의 양당파적 성격을 강조한다. 연방 규제 기관이 기술 회사를 독점 금지 현미경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 미국 법무부 (DoJ)“GAFA”4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및 애플)에 대한 광범위한 검토를 시작했다.

 

앞으로 나올 내용: 리뷰는 구글이 검색 결과에서 경쟁자보다 자체 서비스를 선호하는 구글에서 페이스북 및 아마존에 이르기까지 거대 기업의 지배에 위협을 줄 수 있기 전에 잠재적 경쟁자를 물리치는 다양한 독점 금지 남용으로 분류 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설명자료를 참조하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빠른 결과를 기대하지 말라. 법적 논쟁은 몇 년이 걸릴 수 있으며 모든 회사는 고액의 변호사와 로비스트로 구성된 군대를 출범시킬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선례: 기술 회사가 독점 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명 된 경우 벌금은 벌금에서 법원 명령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업을 매각 할 수 있다. 최소한 법적인 싸움은 최고 경영진에게 큰 방해가 될 것이다. DoJ 1990 년대에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독점 금지법 사건을 시작했을 때, 회사는 결국 부서지는 것을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합법적인 쟁의는 더욱 신중해졌으며 온라인 검색과 같은 신흥 지역의 신생 기업도 번창 할 수 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구글은 결과적으로 번영한 젊은 회사 중 하나였다. 이제 합법적인 사격 중 하나이다.

 

원본 첨부

50 US attorneys general have launched an antitrust investigation of Google

The move is part of a wide-ranging push to rein in the power of Big Tech

 

The news: 50 attorneys general from US states and territories have launched a joint review into Google’s advertising and search practices to assess whether the tech behemoth has abused its dominance to stifle competition. The review, which could later cover other bits of the company’s business, will be led by Ken Paxton, a Republican who’s the attorney general of Texas. Other tech giants are attracting attention from states, too: last week several of them launched an antitrust inquiry into Facebook, which will be led by New York’s attorney general.

Piling on: The new investigations underline the bipartisan nature of concerns about the influence Big Tech wields over huge swaths of the economy, and in particular over how information is found and consumed. They come on top of moves by federal regulators to put tech firms under an antitrust microscope: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DoJ) has launched a wide-ranging review of the “GAFA” four—Google, Amazon, Facebook, and Apple.

What lies ahead: The reviews are likely to dig into various alleged antitrust abuses, from Google favoring its own services over those of rivals in its search results to Facebook and Amazon snapping up potential rivals before they can pose a threat to the giants’ dominance (see our explainer for more details). Don’t expect any quick results, though: the legal wrangling could last years, and all the companies will roll out armies of highly paid lawyers and lobbyists.

The Microsoft precedent: If the tech firms are found to have violated antitrust rules, penalties could range from fines to court orders that force them to divest entire businesses. At the very least, the legal battles will be a massive distraction for top management. When the DoJ launched a landmark antitrust case against Microsoft in the 1990s, the company ultimately managed to avoid being broken up. However, the bruising legal battle made it far more cautious—and that allowed startups in emerging areas like online search to flourish. Ironically, Google was one of the young companies that prospered as a result. Now it’s the one in the legal line of fire.

 

입력 : 2019.09.11 10:15    출처 : https://www.technologyreview.com/f/614287/50-us-states-have-launched-an-antitrust-investigation-of-google/
ⓒ blockchainai.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보내기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