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영구적 원격근무, 사무실공실률 급증] 트위터 CEO는 직원들이 영원한 원격근무를 공지했다. 재택근무자 20%만 사무실로 돌아오기를 희망. 페이스북, 구글도 연말까지 재택근무. 2개월만 원격근무를 하게되면 사람들은 다시금 직장으로 되돌아오지 않으려한다. 그리고 원격근무 직장을 찾게된다. 이런 변화가 급증하자 직원을 잃지 않기위해 대기업들이 원격근무 공지를 하게된 것이다.

트위터CEO 직원들 영원한 원격근무 제안

원격근무 2개월이 지나면 모두 원격 재택근무를 원하며 영구적으로 원격근무 툴을 사용한다. 2020 년 5월 12일 

 
글렌 채프먼 / 게티 이미지
 
 원격근무 2개월만 사용하고나면 일부 트위터직원들은 절대 사무실로 되돌아 오지 않는다. 돌아오라고 하면 다른 직장을 찾아 나선다. 그래서 트위터 CEO Jack Dorsey는 5월 10일 직원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락다운 즉 직장 폐쇄가 끝난 후에도 집에서 영구적으로 일할 수 있다고 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서버유지관리와 같이 물리적으로 서버를 보면서 관리하는 일부 작업에는 여전히 직원의 출근이 필요하다.
 
트위터 대변인이 버즈피드뉴스 (BuzzFeed News)와의 인터뷰에서“ 트위터는 재택근무 모델로 전환한 최초의 기업이었고, 이제는 영구적으로 원격근무를 제안하였다. 이런 결정에 어떻게 접근했는지 등 다양한 방면에 대해 매우 신중히 결정했다." 라고 말했다."
 
트위터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미국 전역에 퍼지기 시작하면서 3월 초에  최초로 직원들이  재택근무를 시작하도록 권장했었다.  Microsoft, Google 및 Amazon을 포함한 다른 여러 기술기업들도 트위트를 따라서 원격근무를 시작했다. 3월에 트위터 인적자원책임자 Jennifer Christie는 BuzzFeed News에 회사의 업무 구조가 "같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hristie는“원격으로 일하기를 원했던 사람들은 그들이 실제로 원하던 업무를 하게되며, 원격팀을 관리 할 수 없다고 생각한 관리자에게는 다른 관점이 있었지만 5월 즉 2개월을 원격근무를 하다보니 다시는 돌아 가지 않을 것 같다라는 직원이 대부분이다.”라고 말한다.
 
트위터 CEO Dorsey는 회사가 코로나바이러스 이전에 이미 분산방식으로 재택근무를 발표했지만 서서히 진행되었지만 전염병으로 인해 회사는 타임라인을 앞으로 당겨서 급격하게 진행하였다. Dorsey는 트위터가 9월 이전에는 사무실을 재개 할 것 같지 않다고 말하며 비즈니스여행은 예외가 거의없이 그때까지 취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또한 연중 남은 기간 동안 모든 면대면 행사를 취소하고 올해 말 2021년 계획을 재평가하면서 비대면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트위터는 모든 직원들에게 가정에서 재택근무시 필요한  작업 기기용품 구매 수당을 1,000 달러로 올렸다.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원해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더 이상 돌아오지 않는 강처럼, 원격근무에 익숙해지면서 그 장점을 알게된 전문직들이 되돌아 오라고 하면 다른 직장을 찾아나서겠다고 하기 때문에 전문직들의 이직을 막기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고 있다.
 
고로 결국, 강남 등의 일자리가 원격근무로 줄면서 건물의 공실률이 급증하게 될 것이며, 건물의 값도 떨어지기 시작할 것이라고 본다. 코로나 등 전염병의 이유가 환경오염이라는 다양한 논문이 나와있고, 특히 기후변화, 환경오염 미세먼지, 그리고 도심인구집중이 이유라고 한다. 도심 인구집중은 출퇴근으로 이뤄지는데, 원격근무 원년이 2020년이 되면서 2030년에는 강남에 더 이상 신축건물이 임대를 위해서 들어서지는 않을 것이다.
 
 

블룸버그 기사, 포춘 100대기업 대부분 재택근무 채택
트위터 모든 직원 영구적 원격근무시작, 실리콘밸리의 높은 임대료 탈출 고려, 이사하려는 테크기술자들. 이제는 다른 주요기업들도 전문직 직원들을 잃기 싫어서 직원들이 회사출근이 필요없다고 발표하였다. 그후에 많은 전문직 직원들이 사무실 근처에서 생활비를 다시 계산, 이사를 생각하고 있다. (2020년 5월 14일 블룸버그)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1 베드룸 임대료는 월 $2,650를 지불한다. 페이스북이 위치한 먼로 파크 (Menlo Park)의 Facebook Inc. 직원들과 소셜네트워킹 회사는 대부분의 직원이 연말까지 원격근무를 하며 영구히 원격근무도 가능하다고 발표하자, 월세 계산을 다시하게되었다. 이렇게되자 페이스북, 트위터 등은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게되어 집세가 낮아지면 월급을 줄일 수도 있다는 제안을 했다. 샌프란시스코 최고 월세지역인 Bay Area 임대료를 지불하면서 재택근무할 의미가 없으며, 특히 미국의 시골 어딘가로 이사하거나 하와이로 이사하여 돈을 절약하려고한다.
 
광고기술회사인 Jelli Inc. 는 사람들이 전염병에 걸리기 전에 이미 재택근무에 대해 의심스러워했지만 원격근무시작후 직원들의 생산성이 입증되었으므로 태도가 바뀌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월 $3,200의 임대료를 포기하고 새크라멘토에있는 영구주택으로 이주하려한다. 베이지역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임대료로 수년간 경제성 위기에 대처 해 왔다. 미국 인구조사데이터의 계산에 따르면 이 지역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건설된 모든 주택 단위에 5.4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었다. 주택의 평균가격이 $600,000를 초과 하여 미국 평균 주택가격의 2배 이상이다. 실리콘밸리에서 대부분의 직원들이 임대료를 높이내고 있는 이유이다.
 
페이스북, 구글 등 대부분의 SF 테크기업들은 올해안에는 모두 재택근무이며, 트위터 Inc.는 영구적으로 원격근무를 발표하였다. 직원들은 회사로 돌아오라고 하면 다른 일자리를 찾는다고 하고, 절반의 집세를 내면서 어린 아이들의 도시부모는 베이지역을 제외한 거의 모든 곳에서 연봉으로 저렴한 큰 집에서 뒤뜰과 놀이방을 갖고싶어한다. 페이스 북과 구글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의 초기 급여가 6자리 즉 몇억원을 넘으면서 주택을 제공하는 기업도 생겼다.
 
샌프란시스코 소재 Twilio Inc.의 최고 인사책임자인 Christy Lake는 여러 직원이 이미 관리자 및 HR 담당자에게 접근하여 이사 계획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통신회사는 사무실 직원의 20% 이상이 장기적으로 원격근무로 전환을 희망한다고 본다. 직원을 다 잃고싶지 않은 회사가 공식적인 정책을 마련하고 직원들에게 이사 보너스를 제공해야 할 것으로 예상한다.
 
트렌드는 직원이 저렴한 장소로 이사 할 경우, Twilio는 급여를 조정하여 낮출 것을 생각하고 있다. 미시간에 사는 사람에게 SF 베이지역의 직원에게 주는 월급을 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승진 할 때가되면 그 직원들은 다른 모든 사람들과 같이 더 많은 월급을 받을 필요가 없을 수 있다. 기술 산업은 사람들이 원격으로 작업하고 온라인으로 연결하는 데 도움이되는 도구를 구축하더라도 사무실 중심 운영이 대부분이었다. Facebook, Google, Apple 및 기타 테크업체는 점심식사, 체육관, 자전거 공유프로그램 및 세탁서비스를 갖춘 거대한 캠퍼스를 구축했다. 캠퍼스는 문화의 중심에 위치하므로 회사는 2 시간 떨어져있는 직원을 위해 Wi-Fi가 장착된 통근셔틀 요금을 지불한다.
 
테크기업 직원들이 실제로 모두 시골을 향해 언제부터 떠나기 시작할지 모르지만 원격으로 전화를 거는데는 영구적인 단점이 있다. 2013년에 Yahoo Inc.는 재택근무에 대한 허술한 정책으로 인해 혁신을 막아 결국 모든 사람이 사무실로 돌아왔었다. 그러나 현재 원격근무 도구나 기술이 발전하여 내년에 직장으로 돌아오지 않을 직원들이 많을 것으로 본다. 동일한 셔틀 버스에 수십 명의 직원을 모으거나, 같은 기구로 음식을 제공하거나, 외부 모임 및 휴가 파티를 후원하는 것은 전염병에는 좋지 않다. 이제 사람들이 어느 곳에서나 일할 수있는 것처럼 고용주는 어느 곳에서나 고용 할 수 있다. “인재 풀은 방대해진다.”라고 말하면서 고융주가 왜 샌프란시스코 거주 직원들처럼 고비용을 지불해야하는지 의심한다.
 
블룸버그 기사, 재택근무자 20%만 사무실로 돌아오길 원헤
블룸버그지의 리 클리포드가 2020년 5월 11일 올린 기사를 보면, 코로나19 기간동안 집에서 일하는 것이 좋아지고  Fortune100대기업은 원격근무가 생산성이 더 높아져서 계속해서 영구적으로 원격근무를 수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CEO는 코로나19 전염병이 사라질 때까지 근심스럽게 제택근무를 원하며 원하는 경우 직원들은 사무실로 돌아갈 수 있다.
 
그러나 Nationwide의 CEO Kirt Walker는 재택근무관련 조사결과가 다르다. 회사의 대유행 실험은 원격근무가 너무나 잘 진행되어 회사 직원의 대부분이 영구적 원격근무를 희망하여 계약을 영구적으로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말한다. 3월 초, 개인보험사 (2019 Fortune 500대 기업 #75)는 27,000 명의 직원 중 98% 이상이 5일 (업무 일 기준) 이상 집에서 일하게 하였다. 워커는 “우리가 원했던 첫 번째 일은 직원들을 전염병에서 안전하게 지키고 보험회원들과 연결을 유지하며 미국국가를 위해 전염병 확산을 막는 것이 이유였다. 그러나 2019년 CEO가 된  Walker는 “재택근무 기술적 문제가 해결 된 후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다. “우리는 모든 주요 성과지표를 추적했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었고, 재택근무 하고 있다고 발표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결코 알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 보험회사는 미국 전역에 20개 사무실을 4개로 축소 할 계획이다.  CEO 워커는 자신의 시간을 오하이오 콜럼버스 본사와 집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미래의 일자리는 대부분 재택근무와 온라인 연결, 문서나 작업과정을 함께 나누는 프로그램만 있으면 전국에 본사나 지부를 두는 일은 이제 사라질 것이라고 본다. "우리는 보험회사이다. 우리의 초점은 위험을 관리하는 것이다.  '가스누출'을 없애고 전염병 위험을 관리하는 일을 위해 오랫동안 우리는 사람들을 사무실 밖으로 끌어내어 회원들을 방문하고 봉사해야한다고 생각헸지만 이제는 비대면으로 서비스를 더 용이하게 제공할 수 있게되었다.
 
코로나19이전에 이 보험회사는 약 5,200명의 직원이 이미 집에서 일하고있었다. 매뉴얼을 만들어 업무 공유 모범사례를 수행했다. 집에서 일을 시작할 때 내 방 문앞에 오픈 클로즈 즉 출근했다는 표시를 해두고 근무가 끝나면 그 표시를 지워서 해방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리적으로 시작하고 끝낼 수있게하며, 또한 자신이 '일을하고 있는지'아닌지 가족에게 알려준다. 이 기업은 또 "직업의 미래"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더 많은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과정을 탐색했다. 특히 밀레니엄 세대로부터 제택근무로 바꾸었는데, 코로나19가 발발하고 재택근무 명령에 모두가 그런 작업을 시작한 것이다.
 
직원 중 한 명은 사무실에있는 일부 시스템과 함께 작동하는 마이크가 연결된 헤드셋이 작동하지 않아 회사는 새로운 헤드셋을 배달해야했다. 또한 일부 직원에게는 적절한 가정용 인터넷이 없었기 때문에 기술팀이 인터넷공급자와 협력했다. 대공황, 1918년 전염병, WWI 및 WWII, 9/11, 금융위기와 같은 사회를 형성한 주요 역사적 사건을 살펴 보니이러한 위기 동안 사람들은 소비를 줄이고 더 검소해졌다. 위기이후에도 걱정은 계속되었고, 이는 영구적인 사고방식 변화로 이어졌다. 세상이 변하고 있다고 생각하게되면 직원들이 잘 따라오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함께 원하게 된다.
 
전국적으로 재택근무는 얼마의 돈 절약을 가져올까? 기업이 사무실을 닫고 각 가정에서 재택근무를 하게하면 기업의 돈 절약이 상당해진다. 회사와 보험회사 회원이 혜택을볼 것이다. 솔직히 직장복귀를 염려하는 직원들이 많은데, 우리는 첫 번째 파도를 타기위해 우선 직장복귀 대신 자원봉사자들에게 의지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직원의 약 25%만 '돌아오고 싶다'고 답했다. 원하지 않는 직원들에게 강요하지 않을 것인데, 하이브리드 모델이 생길 것이며 직원들은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정도 출근을 하게된다. 나머지는 재택근무하고 원격근무로 서서히 넘어가게 될 것이다.
 
일부 상사는 직원을 실제로 볼 수 없을 때 극도로 긴장한다. 우리는 동료를 신뢰할 수있는 문화를 구축했고, 사무실에서와 동일한 기술을 사용하여 재택근무를 한다. 10가지 핵심 성과지표에 의존하며 직원들은 매일 자신의 업무를 모니터링 할 수 있고, 감독자도자도 이를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우리는 지표에 대해 얼마나 잘 수행하고 있는지를 보지, 그 사람이 얼마나 일을 오래하는지를 보지 않는다. 재택근무와 사무실근무 중 어느것을 택할지 망설이지만 몇 년후는 대부분 재택근무를 택하게 될 것이다. 출퇴근 시간에 자동차운전, 그리고 다양한 전염병의 위험에 노출, 도심의 환경오염, 중금속오염에 노출되는 것보다 생산성높고 비용이 적게드는 재택근무를 택하고 말 것이다.

 

 

[교외 시골이주 급증하는 미국] 미국의 뉴욕시, 뉴욕주가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냈는데, 기업들의 영구적 원격근무가 보편화되면서 도심에서 자연이있는 시골, 교외로의 이주 희망이 급즈앟고 있는데, 코로나이후 더 많은 이주가 실질적으로 일어날 듯하다.

USA투데이기사 2020년 5월 17일: 여기서 날 꺼내 줘! 미국인들은 코로나19 속에서 붐비는 도시를 피하고, 영구적인 중소도시로 이주 트렌드 급증

컨퍼런스회사 Momentum Event Group의 CEO이자 공동창립자는 뉴욕시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에 거주하다가 노스캐롤라이나 또는 사우스캐롤라이나로 이사하여 코로나19의 영구적인 경제침체 대안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저렴한 비용과 더 큰 생활공간을 가질 수 있고 걸어나가면 자연이 있는 곳을 선택한 것이다. 앞으로 재난기본소득을 받은 후 정부는 더 많은 세금을 메길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믿을 수없는 도심탈출이다. 이는 코로나로인해 일반적으로 재택근무의 유연성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재택근무 2개월이면 익숙해져서 80%는 사무실로 돌아가지 않으려고 한다.

자녀들 학교 때문에 도심에 거주했지만 코로나로 학교등교가 없어지고 온라인수업이 시작되었으며 앞으로 홈스쿨링 등 온라인기술을 활용할 생각이다. 해리스 폴 (Harris Poll)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인의 3분의 1이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한 인구밀집 지역에서 시골로 이사를 고려하고 있다. 주거용 부동산 판매 및 주택가격에 큰 영향을 미칠 변화가 예고된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도시거주자 (43 %)는 교외 (26%) 및 농촌 (21%) 거주자보다 최근에 주택 및 아파트 임대 또는 구매를위한 부동산 웹사이트를 많이 탐색 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25일부터 27일까지 통계다. 국립 부동산업자 협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로렌스 윤 (Lawrence Yun)은 코로나이후 사람들은 많은 사람들이 사는 도심 고밀도 지역거주에 훨씬 더 신중해지며, 탈 도심 트렌드가 급증할 것이라고 본다.

코네티컷 주 그리니치에 있는 Compass Real Estate의 면허를 취득한 준중개인 Robin Kencel은 지난 7주 동안 뉴욕시의 고객들로부터 코네티컷주 지역 부동산을 임대하거나 매입하려고 전화를 많이 받았다. 잔디, 숲, 야외공간 및 식료품가게 필수품에 대한 편의성이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하며 초고속인터넷 연결은 그들이 금융서비스산업에서 근무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코로나가 창궐한 뉴욕시에서의 대거 이주가 예측된다.

경제 : 미국 경제는 주 셧다운, 수백만 해고로 1 분기 4.8 % 감소했다. 실업수당 청구 : 해고로 인해 5주 동안 실업 수당 2,600만명에 달하는 실업급여 신청이 있었다. 코로나이후에 뉴욕시의 세급은 천정부지로 오를 것이다. 시골로 이주할 때다.

임시 주택 이주도 증가한다. 지난 14년 동안 맨해튼에 살았던 39세의 Lee-Sean Huang은 롱아일랜드 마을 Sag Harbour로 이주하여 코로나 바이러스가 닥쳤을 때 더 많은 생활공간과 자연을 찾았다. 사람들은 1주일에 2시간은 반드시 자연을 맞아야만 생존가능하다는 연구가 나왔다. 맨하탄에 살면서 매력적인 것들을 현재 어차피 이용불가능하다. 술집과 식당은 문을 닫았다. 뉴욕대학교 (NYU), 파슨스 (Parsons), 시각예술학교 (School of Visual Arts)에서 디자인을 가르치는 그는 원격으로 학생들을 가르친다.

시카고와 인디애나의 주거용 부동산을 전문으로하는 부티크 중개 회사 인 Joe Wright Real Estate의 관리 브로커 Joe Wright는 대도시 지역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한다. 시카고 시내에서 고층에 살고있는 그의 고객 중 한 명이 자신의 건물에 있는 사람들이 바이러스 확진자, 양성반응을 보인 후에 당장 교외로 이사하기로 결정했다. 자연이 있는 도시의 교외지역을 많이 들 선택한다.

시카고의 상징적 인 리글리 필드 (Wrigley Field)의 북쪽에 위치한 번화가 레이크 뷰 (Lake Lakeview)의 고층빌딩에 임대 건물에 살았던 세입자는 가족과 함께 시골로 이사하기로했다. 사회적거리두기로 자연이 그리워 미쳐가는 것을 피하기 위해 교외로 시골로 이사가며 식당가나 공용 세탁공간을 피하는 상황이 현실이 되었다.

이 코로나19 이후 사람들은 건강문제에 대한 불안감이 상당하며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빽빽한 도심 아파트 지역을 벗어나 교외의 타운하우스로 이주하거나 자연이 있는 곳으로 도시 밖에서 몇 마일 떨어져있는 곳에서 도심 인구집중, 혼잡에서 벗어나려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교외로 이사한다.
경제학자들은 도시인들이 질로우 (Zillow)와 레드핀 (Redfin) 같은 곳에서 교외주택을 탐색하고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에서 임시 대피를 하고 있는데 코로나이후 더 많은 사람들이 시골, 교외의 자연이 있는 곳으로 이사하려 할 것이라고 본다. 최근 주택 구매자들 사이의 특징은 교외로 이사하는 것에 대한 태도가 바뀌고 있음을 시사하는데, 코로나 이전에는 도심 한복판이 성공의 잣대였는데 이제 시골로의 이주가 승자, 또는 여유가 있는 사람임을 시사한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산타 모니카에있는 소더비 국제부동산의 부동산중개인 로빈 월퍼트는 재택 근무 사무실, 체육관 공간 및 자연과 땅이 있는 새로운 부동산을 구매하려는 뉴욕주민들이 늘어났다고 말한다. 그녀는 맨해튼에 살고있는 두 자녀를 “미쳤다”면서 교외로의 이주를 제안했다고 한다. 아이들이 학교 등교를 못하고 자신도 재택근무를 강요당했는데, 도심 한복판에서 전염병으로 고층건물 속에 갖혀서 외부공간, 자연과 수영장이 있는 곳으로 빨리 이주하기를 원했다.

뉴욕의 많은 사람들이 이미 시골로 피신해서 살고있다가 일부는 교외에있는 것을 좋아하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뉴욕으로 돌아가기 원하지만, 걱정은 다시금 바이러스가 재발할까봐 시골주택을 더 선호하는 상황이 되었다. 9/11, 금융 위기, 허리케인 샌디 등 뉴욕의 위기는 항시 찾아오는데 장기적으로는 뉴요커들이 대거 뉴욕을 탈출할 거이라고 본다. 9/11 테러 여파로 세계무역센터의 트윈타워가 서 있었던 로어 맨해튼에는 4,500명의 주민이 떠났다. 뉴욕시 도시계획국의 데이터에 따르면 인구는 결국 반등했고 인구가 증가했지만, 코로나이후 사람들은 완전히 달라진 기술로 재택근무를 하며 원격진료, 원격교실, 원격관리 등이 기본이 되면서 도심탈출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있다.

대도시 시내 부흥은 종말이다.
많은 주요 시장과 더 작은 시장의 다운타운은 최근 몇 년간 부흥했다. 밀레니엄세대와 같은 젊은 세대는 식당을 이용할 수 있고 버팔로, 뉴욕, 클리블랜드 및 샬롯과 같은 지역에서 일할 수있는 지역이 늘어났다. 고령인구들도 식당이나 박물관, 극장과 같은 편의 시설을 즐기기 위해 도시 안팎에서 작은 주거지로 이사하였었다. 그러나 코로나이후의 삶은 그 역학을 완전히 바꾸었다.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미국의 유행의 진원지인 뉴욕시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이제 자연이 있는 기솔, 교외에 더 많은 관심이 가지며, 더 많은 사람들이 단기간에 교외 시골 단독주택 구매 증가를 암시한다고 본다.

뉴저지 메이플 우드에있는 콜드웰 뱅커 (Coldwell Banker)의 부동산 중개인 인 에이미 패터 나이트 (Amy Paternite)는 현재 맨해튼에 거주하는 고객들과 뉴저지의 저지시티와 호보켄과 같은 도심 탈출이 시작되었지만 교외의 주택들 공급이 충분하지 않다.

3D 홈투어 급증.
봄이 되면서 Zillow 주택 목록 사이트에서 생성된 3D 홈투어 수가 급증했다. Zillow에 따르면 3월 마지막 주에 전국적으로 만들어진 투어 수가 2월의 평균 주보다 408% 더 많았다.  Paternite는 가상 주택구매 및 판매 프로그램을 포함하여 고객이 집을 볼 때 사용할 수있는 디지털플랫폼을 제공한다. 또한 Facebook Live를 판매자가 오픈 바이어로 사용하여 잠재적인 구매자에게 주택을 보여준다. 집을 직접 가보지않아도 온라인으로 3D로 돌아다니면서 구경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화상 회의를 통해 사람들이보다 편안하게 대화 할 수있게되었으며, 이로 인해 앞으로 더 많은 고용주들이 직원들이 집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고로 거주지를 결정할 때 출퇴근 비용이 덜 중요 해져 교외 주택 수요증가의 또 다른 이유라고한다. USAToday.com

 

[코로나19로 공룡기업들 대거몰락] 미국의 100년이상된 JC페니는 이미 파산보호신청을 냈고, 곧 문 닫을 위기의 기업들 중 시어스, 위워크, 제이 크루, 크로거, 노드스트롬, 니먼 마르커스, 베스트바이, 로위즈, 에로멕시코, 아시아나, 헤르츠, 체사피크, 노르웨이크루즈라인, 레블론, 등등 많다.

코로나19로 공룡기업들 대거몰락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음악축제는 유럽방송협회(EBU) 주관하는 유로비전이다. 올해는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결국 취소,  유로비전 다큐멘터리, 유로비전 뮤지션 히스토리 등을 만들어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줬다. 그런데 네덜란드 방송인 VPRO은 'AI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를 열어 13개팀이 참여했는데요. 그 결과 호주의 언캐니밸리팀이 우승했다. 음악 대회 참가팀은 뮤지션 뿐 아니라 컴퓨터 사이언티스트, 수학자, 인류학자 등으로 구성됐고 호주 산불로 목숨을 잃은 동물들을 기리는 음악 페스티벌이었다.

그런데 여기에 AI작곡이 등장한다. AI 작곡은 이미 상당한 테크 수준인데, 팬데믹을 계기로 음악제로도 침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번 유로비전에서 호주팀은 동물 오디오로 AI 신경망을 훈련시켜 곡을 쓰게하고 그 멜로디에 사람이 목소리를 입혔다.  AI 음악 작곡 시장은 이미 구독경제까지 접목돼 있는 상태이다. AI 기술은 연주, 작사, 작곡이 모두 가능한 수준이다. 조지아공대가 만든 뮤직테크놀로지센터에서는 인공지능이 가만히 듣고 모든 소리를 따라한다. 2017년에 개발된 AI 뮤직이다.

마림바 연주 로봇인 시몬(Shimon)은 마림바도 연주하고 곡도 쓰고 작사도 한다.. 알고리즘에 의미론적지식(Semantic Knowledge)을 결합해 가사를 쓰는 방식이다. 자연이라는 단어를 주면 이와 관련된 단어(예를 들어 나무 태양)들을 모아 작사하는 것이다. 조지아공대는 이를 위해 각종 음악에서 5만개의 데이터세트를 추출해 ㅁ시몬을 훈련시켰다고 합니다. 시몬은 밴드를 구성해 콘서트 투어까지 갈 계획이었지만 취소한 상태이다. 이렇게 인공지능이 음악을 대신하여 연주하고, 작곡하고, 가사를 쓴다면 한국의 SM, JYP, 등도 영원한 기업이 될 수가 없다는 이야기다. 

부상산업
세계경제포럼은 코로나19에 부상하는 10대 테크(아래)를 발표했다. WTO는 올해 무역이 13~32% 감소할 것으로 봤다. 온라인쇼핑과 로봇 배달, .디지털 언택트 페이먼트, 원격 근무, 원격교실/학교, 원격의료, 원격 엔터테인먼트, 원격여행, 원격구매, 원격관광, 원격연구, 원격문화행사, 원격 회의/미팅, 서플라이체인 4.0, 3D 프린팅, .로보틱스와 드론, 5G와 ICT.. 등이다.

인텔의 통큰 투자: 인텔캐피탈이 AI, 머신러닝, 자율컴퓨팅 등 11개 스타트업에 총 1억3200만달러를 투자하고 있다는 소식이 있었다. 올해 인텔의 이 분야 투자 목표는 총 3~5억달러. 구글의 배터리 사랑: 구글이 오는 8월부터 배터리 소모가 심한 광고를 자사 웹 브라우저인 크롬(Chrome)에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4메가바이트(MB) 이상 네트워크 데이터를 사용하는 광고 등이 대상이다. 팬데믹 패러다임 시프트: 국대 보안SW 기업 파수가 팬데믹 패러다임 시프트라는 주제로 6월4일 창립20주년 세미나를 연다. 확산중인 AI나 AR VR은 또 어떠한 미래를 창조할까? 화상회의 솔루션은 재택근무 중인 사무직을 궁극적으로 많이 소멸시킬 듯하다. 3D프린팅으로 아웃소싱의 개발도상국이 저렴한 노동력이 장점이 되지않고 인소싱 즉 온쇼어로 각 가정에서 자기것을 프린트해서 사용하면 무역, 교역, 조선 항만사업이 사양산업이된다.

코로나에 공룡기업들이 쓰러진다. 
•118년 백화점: 1902년에 창업한 미국 백화점인 JC페니가 파산 보호 신청을 했다. Sears, Radio Shacks는 수년전에 파산하였다. JC페키는 대형 할인점과 온라인 쇼핑이 등장에도 살아남앗었는데 코로나로 망했다. 매출액이 300억달러에서 작년 110억달러까지 줄었고 점포 폐쇄를 해도 결국 부도직전에 파산했다.
•의류업체: 일본의 레나운이 도산을 했어요. "코로나로 소비가 줄어 들면서 지금껏 경험해 본적 없는 타격을 받고 있다.  백화점들이 문을 열지 못하면서 매출액이 80%까지 감소했고 빚 138억엔(약 1600억원)을 갚지 못했다.
•항공사: 세계에서 두번째로 오래된, 1919년 설립된 항공사인 콜롬비아 아비앙카항공이 파산보호를 신청했디. 빚만 73억달러(약 9조원)을 남겼죠. 작년부터 비용 절감 구조조정을 세웠지만, 코로나19에 망했다.
•에너지: 미국 셰일 대기업인 화이팅석유가 업계 최초로 파산을 신청한데 이어 와이오밍주에 3000유정을 보유한 울트라페트롤륨이 파산을 신청했다.

이미 파산한 기업들
1. The Schurman Retail Group (owns Papyrus, stationary store, began closing in January)

2. Lucky's Market (grocery stores)

3. Earth Fare (organic grocery stores)

4. Pier 1 Imports (home goods stores)

5. Art Van Furniture

6. Modell's Sporting Goods

7. FoodFirst Global Restaurants (parent company of Brio Italian Mediterranean and Bravo Fresh Italian restaurant chains)

8. True Religion (previously filed for bankruptcy in 2017)

9. Bridgemark (energy company)

10. Southland Royalty Company (energy company)

11. Dalf Energy (energy company)

12. Sheridan Holding Company (energy company)

13. Echo Energy Partners I (energy company)

14. Whiting Petroleum Company  (WLL) - Get Report

2021년까지 파산보호신청할 기업들
Companies That Could File for Bankruptcy in 2020 or 2021
1. Neiman Marcus

2. Nordstrom

3. Kroger

4. Children’s Place

5. Best Buy

6. Lowe’s

7. J.C. Penney

8. AMC Theatres

9. Asiana

10. Avianca

11. Aeromexico

Wall Street USA Today 2020. 5. 12.
코로나19 위기를 견디지못하고 파산할 미국기업들
1. Neiman Marcus

• Industry: Luxury goods

Luxury department store chain Neiman Marcus filed for Chapter 11 bankruptcy protection on May 7 in an attempt to restructure debt and survive the harsh economic conditions created by the coronavirus pandemic. The company had been saddled with $4 billion in debt since its 2013 sale to a private equity firm.

Issues had been compounded by the recent precipitous drop in sales of luxury goods, which were likely some of the first purchases to be postponed during the pandemic. At the time of filing, all of the retailer's locations had been closed and most of its 14,000 employees had been furloughed.

2. StubHub

• Industry: Live events ticketing

With virtually all live events canceled for the foreseeable future, ticket exchange and sale company StubHub is facing an unprecedented situation. StubHub updated its refund policy as more than 20,000 events were nixed. Company President Sukhinder Singh Cassidy told Axios that the company was unable to "take the risk of giving refunds to buyers before recouping the same refund from the seller." This elicited lawsuits from fans who say they never got refunds despite the NBA, NHL, and MLB postponing their seasons and despite the company's own refund policy.


StubHub furloughed most of its staff – around 300 people. The crisis also came at a time that StubHub's $4 billion buyout from Viagogo was halted by U.K. courts in February.

The National Association of Ticket Brokers say they may have to seek a government bailout to keep the industry afloat. The National Association of Ticket Brokers represents dozens of U.S. ticketing companies, although StubHub is not a member of the organization and has not requested any government assistance.

3. J.C. Penney

• Industry: Retail

J.C. Penney's multi-billion dollar debt load, combined with the chain closing most of its stores nationwide because of COVID-19, has cast the company's future into doubt. J.C. Penney is reportedly mulling a bankruptcy filing and recently said it did not make a $12 million interest payment due in April.

4. AMC Theatres

• Industry: Theaters

AMC Theaters was reportedly considering entering bankruptcy in April, but then was looking at raising half a billion dollars through a private placement debt offering. This may have staved off the bankruptcy option at least for the time being.

Although some states are now allowing movie theaters to reopen at reduced capacity, AMC said it is not anticipating a reopening until late June at the earliest. The company closed all theaters in mid-March and furloughed or laid off over 26,000 employees. With no ticket sales, AMC Theaters told its landlords it would stop paying rent in April.

Sears.
5. Sears

• Industry: Department store

Once an American icon, Sears has struggled for years. In the years since 2010, its last profitable year, the retailer reported losses of $12 billion. After filing for bankruptcy in 2018, Sears continued to shrink operations after restructuring its debt, closing another 100-plus stores since, and staying with just under 200 stores, a fraction of the over 3,000 locations it operated at the beginning of the 21st century.


The coronavirus may be a death sentence for Sears, as all locations have remained closed as of early May. While all large brick-and-mortar retailers are facing challenges with the pandemic and the rise of e-commerce, Sears' shaky financial footing makes it uniquely vulnerable.

6. WeWork

• Industry: Real estate

The new social distancing requirements, which might remain in place for some time, could spell the end for co-working spaces – particularly WeWork. The company's occupancy dropped by nearly two-thirds in April. WeWork stopped paying its rent that month and is reportedly renegotiating its leases.

Get the The Daily Money newsletter in your inbox.
A collection of articles to help you manage your finances like a pro.

Delivery: Mon - Fri
Your Email
The company came into 2020 already in disarray. In September 2019, co-founder and former CEO Adam Neumann stepped down after reports of his chaotic management style surfaced and a planned IPO was scrapped. Neumann sued WeWork's new owner, SoftBank, after it announced it would no longer purchase stock from Neumann and others.

7. J. Crew

• Industry: Clothing

Weeks after closing its doors on March 16, J. Crew filed for Chapter 11 bankruptcy. The company also said it reached an agreement with its lenders to convert more than $1.6 billion of the company's debt into equity. J. Crew also secured a $400 million loan, though it may be increasingly difficult for the company to pay it back as its credit rating has been downgraded twice by credit rating agency Moody's during the pandemic. The company was planning an IPO for its Madewell brand in early 2020 to help ease the debt burden, but those plans are on hold indefinitely.

Your coronavirus questions, answered:Do I have to give back a deceased person's stimulus?

8. Frontier Communications

• Industry: Communication services

Telecommunications company Frontier Communications entered the pandemic in a dire situation, with a debt burden of more than $17 billion. The telecom provider also carries a credit rating of SD (selective default), meaning credit rating agency Standard & Poor's believes Frontier selectively defaulted on a financial obligation.

In an attempt to lessen its debt, Frontier declared bankruptcy in April and sold its operations and assets in four northwest U.S. states. Frontier's stock has been in decline for years, and was worth less than 8 cents per share as of May 8.

9. Bed Bath & Beyond

• Industry: Retail

Though some of Bed Bath & Beyond's products, like soaps and toiletries, may have been in high demand since the pandemic hit the U.S., many other of the company's products have likely not sold that well. The company struggled ahead of the pandemic as well. In the fourth quarter of fiscal 2019, which ended February 29, 2020, sales dropped more than 6%.

As of May 8, stores remained closed, and most Bed Bath & Beyond workers have been furloughed since early April. Bed Bath & Beyond stock, which ended 2019 worth more than $17 per share, fell to under $4 per share in April and was worth less than $6 per share as of early May.

Hertz.
10. Hertz

• Industry: Car Rental

With nonessential travel all but canceled, car rental company Hertz is struggling with a lack of income. The company was reportedly considering bankruptcy to restructure an estimated $17 billion in debt, according to the Wall Street Journal.

Hertz reached an agreement with its lenders that would give it until May 22 to "develop a financing strategy and structure that better reflects the economic impact of the COVID-19 global pandemic," the company said in a filing. Hertz announced a plan cut nearly 10,000 jobs in April, but the company still failed to make some lease payments that month.

11. Steak 'n Shake

• Industry: Restaurant

Just before the coronavirus shut down much of the U.S. economy, Steak 'n Shake was already closing restaurants. Facing declining sales, the burger chain temporarily closed over 100 locations in February to convert them into counter-service only restaurants to save on labor costs associated with having a waitstaff. The company reported an operating loss of $18.6 million in 2019.


Steak 'n Shake is seen as a bankruptcy risk because of its restaurant closures and the resulting lost cash flow, as well as the struggles associated with operating during the COVID-19 crisis and the coming maturity of a $181.5 million loan in 2021.

12. Nordstrom

• Industry: Clothing

Like many other retailers, department store chain Nordstrom has been in trouble since governments nationwide ordered the closure of nonessential businesses. The company shut down all of its physical stores and furloughed the majority of its workforce.

On April 8, Nordstrom issued a note to investors about the impacts the COVID-19 pandemic had on its operations. In the note, the company said, "The longer our stores remain closed to the public, the greater impact it will have on our results of operations and financial condition, and if our physical locations remain closed to customers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our financial situation could become distressed." On May 6, the company announced it would be closing 16 locations permanently in nine states and Puerto Rico.

13. GNC Holdings

• Industry: Health and fitness products

Even though food products have been in high demand during the pandemic, nutrition-related products seller GNC has not been able to capitalize – in part because it relies heavily on in-person sales instead of online sales. GNC furloughed "a significant portion" of its 12,400 employees, and the company's credit rating was also recently downgraded by rating agency Fitch.

GNC's stock, which was over $2 per share in mid-February, has fallen to below 60 cents as of early May, with the NYSE threatening to delist GNC as the stock has traded at under $1 per share for more than a month. GNC could also face a class action lawsuit after a law firm announced it was investigating the company's board for "fraud and breach of fiduciary duty," claiming board members would reap the benefits of any bankruptcy that results at the expense of shareholders.

14. Ruby Tuesday

• Industry: Restaurant

Casual dining restaurant chain Ruby Tuesday had been struggling financially long before the COVID-19 pandemic forced the nation's restaurants to temporarily close. The company's nationwide presence has been declining for years – from 945 U.S. locations in 2007 to less than 500 today. As the nationwide lockdown continues, already a number of closed Ruby Tuesday locations have announced that they will not be reopening.

Gold's Gym.
15. Gold's Gym

• Industry: Fitness

Bans on crowds of more than 10 people across the nation spelled disaster for large gym chains like Gold's Gym. The gym company filed for bankruptcy in early May. CEO Adam Zeitsiff pledged that Gold's Gym would reopen but it already had to permanently close 30 company-owned locations amid the pandemic.

Some Gold's Gym locations have begun reopening, with enhanced safety measures in place. Still, it remains to be seen how willing consumers will be to share a confined space after turning to at-home alternatives like Peloton, which has skyrocketed in popularity since social distancing measures have been implemented.

16. Chesapeake

• Industry: Energy

The global oil industry has been devastated by a historic plummet in oil prices stemming from a lack of demand during the global shutdown and a price war between Russia and Saudi Arabia. In April, the price of West Texas Intermediate oil futures set for May fell below zero for the first time. A number of smaller oil operations are at risk of going under, and even larger energy companies are at risk.

Reuters reported on April 30 that Chesapeake Energy, a shale gas drilling company that was one of the biggest beneficiaries of the fracking boom in the United States, is preparing to file for bankruptcy.

Can these 13 retailers survive coronavirus? Permanent store closings, bankruptcies coming
Women take on a greater share of parenting responsibilities under stay-at-home orders
'We’re all struggling.' In a culture shift, Americans are more open about their personal finance struggles.
Your next tech project: A unique password for every website you go to
The Daily Money: Subscribe to our newsletter
17. Norwegian Cruise Line

• Industry: Cruise

Norwegian Cruise Line, headquartered in Miami, said in a May 5 filing there was "substantial doubt about the Company's ability to continue" as a result of COVID-19. The cruise industry has taken a beating since the Grand Princess cruise ship became one of the earliest major outbreaks among Americans in late February.

Before that incident, Norwegian Cruise Line stock traded at more than $50 per share. As of May 8, the stock was trading below $13 per share. All U.S. cruises were hit with a no-sail order, and Norwegian suspended all voyages through the end of June.

18. Dave & Buster's

• Industry: Restaurant

Unlike many other businesses that offer food, Dave & Buster's relies on customers coming inside and paying for arcade games. Games and other amusements account for almost 60% of the restaurant and entertainment company's revenue. Even when locations begin to reopen, customers may be hesitant to come back and use games that others have touched.

Dave & Buster's in April furloughed over 15,000 employees and did not pay rent. As of May 8, the company's stock price was less than a quarter of its share price of $46 in mid-February. To help bolster its financials, the company announced an agreement to sell $100 million in stock to Jefferies LLC.

19. Party City

• Industry: Retail

With in-person events canceled nationwide, Party City's potential earnings have virtually evaporated. Since the pandemic hit, the company's stock price has hovered between 50 and 60 cents per share, down from nearly $3 per share in late February. The party-supplies manufacturer and retailer furloughed 90% of in-store workers and 70% of manufacturing and corporate employees. As of early May, all retail locations remained closed, and there is no word as to when they would reopen, though some locations are offering curbside pickup.

Modell's Sporting Goods.
20. Modell's Sporting Goods

• Industry: Sporting goods

While many of the companies listed here are hoping to survive the coronavirus crisis, Modell's Sporting Goods is already gone for good. After more than a century in business, the sporting goods retailer announced in March it filed for bankruptcy and would close all stores. Ironically, the pandemic may actually keep Modell's open longer, as the company said it halted its liquidation amid the closure of nonessential businesses. It is now seeking to postpone its bankruptcy through the end of May.

It could be difficult for Modell's to sell merchandise if pro and amateur leagues are still not operating. Complicating matters, Modell's only operates in the Northeast, where communities have been especially hard-hit by coronavirus.

21. Best Buy

• Industry: Consumer electronics and appliances

Consumer electronics retail giant Best Buy is one of many brick-and-mortar chains that could potentially face bankruptcy during the COVID-19 crisis. Though the company reported a surge in sales of home appliances like freezers at the beginning of the outbreak, Best Buy reported a 5% decline year-over-year in sales for the nine-week period ending April 4, 2020. On April 19, Best Buy furloughed some 51,000 employees, implemented substantial executive pay cuts, and did away with several benefits for employees.


In mid-March, Best Buy suspended appliance installation service and reduced its physical location sales services to curbside pickup only. The company has yet to reinstate normal in-store shopping.

22. Revlon

• Industry: Cosmetics

New York-based cosmetics company Revlon has reportedly been able to close a $1.8 billion refinancing package that would restructure most of its debt, according to The Business of Fashion. Revlon has been struggling with declining revenue during the coronavirus pandemic and in addition to refinancing, the company arranged a $65 million revolving credit facility in order to improve liquidity. Revlon also announced cost cutting measures, the majority of which will come in the form of layoffs. The company is one of many in an industry that has faced reduced demand even before COVID-19 has kept most Americans confined to their homes.

Gogo.
23. Gogo

• Industry: Communication services

Gogo is an in-flight broadband connectivity provider based in Chicago. As nonessential travel has been effectively halted during the COVID-19 pandemic and airlines have grounded many of their planes, the company's revenue has also taken a hit. As a result, in late April, the company announced plans to furlough 60% of its workforce – a total of about 600 employees. Executive pay at the company was also slashed. CEO Oakleigh Thorne said in a statement that these cuts were necessary to ensure the long-term health of the business.

24/7 Wall Street is a USA TODAY content partner offering financial news and commentary. Its content is produced independently of USA TODAY.

 


입력 : 2020.05.18 20:41
 

 

입력 : 2020.05.19 09:42
ⓒ blockchainai.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보내기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