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록체인혁명2030 박영숙저


공공안전 드론컨설팅회사 스카이파이어컨설팅은 UAV 회사인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및 수소연료 서비스업체 레디H2와 협력하여 이름을 밝히지 않은 미국 기업을 위한 파이프라인 점검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두산은 수소동력 옥토콥터를 투입한다.이 드론은 약 50마일 이상, 임무당 2시간씩 비행 가능한 연료를 공급하는 수소 동력 발전기를 보유하고 있다. 레디H2는 모기업인 포트리스UAV와 협력, 프로젝트에 필요한 수소 가스 공급을 책임지고 있다. 6개월간의 업무는 미국 내 파이프라인 점검 절차를 수립할 것이다."이 정도의 거리는 배터리 기술로는 불가능합니다,"라고 스카이파이어 CEO Matt Sloane은 전했다.

"특히 긴급 상황이나 기상 문제 상황에서도 정보와 물품을 장거리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운송하는 매우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지난해 해당 협력체는 미국 버진아일랜드 보건부와 계약을 맺고, 세인트 크로이스에서 세인트 토마스로 43마일에 걸쳐 개념 증명 의료 납품을 완료했다.​ 해당 임무는 온도 제어 페이로드 시스템에서 진단 샘플 또는 백신의 대용품으로 시뮬레이션 바이알을 전달했다.​

이 그룹은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비상 대응 시나리오를 시뮬레이션할 예정이다. 최종 결과는 파이프라인 회사 및 공공 안전 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경보 및 보고 프로토콜이 될 것이다.

두산 모빌리티 이노베이션의 CEO 두산 "스카이파이어 컨설팅, 레디H2, 포트리스 UAV와 함께 장기 지속성, 수소 구동 드론의 성과를 증명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발표하게 되어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

"두산그룹의 장기적 성공은 혁신적인 기술뿐만 아니라 고객 관리와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의 접근으로 구축된 강력한 고객 관계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제 두산 모빌리티 이노베이션은 최첨단 수소 연료전지 기술과 미국 파트너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미국의 산업용 드론 고객들에게 뛰어난 고객 서비스와 신뢰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기관들이 유지보수 외에도 적절한 항공 자산을 획득하도록 도운 기업의 노력으로, 지난해 정부 CIO는 포트리스UAV를 "10대 법률 시행 컨설팅 및 서비스 기업" 중 하나로 선정했다.



Public-safety drone consultancy Skyfire Consulting has announced a partnership with UAV company Doosan Mobility Innovation and hydrogen-fuel service provider ReadyH2 to tackle a pipeline-inspection project for an unnamed American company.

Doosan will deploy a hydrogen-powered octocopter. The drone sports a hydrogen-powered generator fueling two hours of flight time per mission over nearly 50 miles.

ReadyH2, in cooperation with parent company Fortress UAV, will be responsible for providing a ready supply of hydrogen gas for the project.

The six-month mission will establish inspection procedures for a domestic gas pipeline.

“Distances like that are simply not possible on battery technology,” Skyfire CEO Matt Sloane said.

 “We’re thrilled … to address a very complex problem of transporting information and items long distances both quickly and efficiently, especially during emergencies and weather issues.”

Last year, the consortium completed a 43-mile, proof-of-concept, medical delivery from St. Croix to St. Thomas under contract with the U.S. Virgin Islands Department of Health.

The mission delivered simulation vials as a surrogate for diagnostic samples or vaccines in a temperature-controlled payload system.

With the pipeline project, the group will simulate a variety of emergency-response scenarios. The end result — new alerting and reporting protocols that can be used by pipeline companies and public-safety agencies.

“We are very excited to announce our partnerships to prove long-endurance, hydrogen-powered drone achievements with Skyfire Consulting, ReadyH2, and Fortress UAV,” said Doosan Lee, CEO of Doosan Mobility Innovation.

“The long-term success of Doosan Group came from not only the innovative technology, but also strong customer relationships which have been built by sincere customer care and access of reliable solutions. Now Doosan Mobility Innovation is ready to provide excellent customer service and dependable solutions to U.S. industrial drone customers with our state-of-the-art hydrogen fuel cell technology and close collaboration with our U.S. partners.”

Last year, the publication Government CIO named Fortress UAV one of the “Top 10 Law-Enforcement Consulting and Services Companies” due to the company’s efforts to help agencies acquire appropriate aerial assets in addition to maintenance and repair.

입력 : 2020.02.10 17:44
ⓒ blockchainai.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보내기
메일 보내기 닫기
보내는 사람
보내는 사람 메일
받는 사람 메일
제목
메세지